탑칼럼
2018년 7월 19일   22:47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SBS '뉴스추적' 泰 탈북자 수용소 최초 탐방
글번호  153 작성일  2008-02-15
글쓴이  청지기 조회  10402
SBS TV '뉴스추적'은 "태국의 탈북자 수용소를 국내 최초로 카메라에 담아 30일 오후 11시5분 방송한다"고 28일 밝혔다.
 
 제작진은 "태국 방콕에 위치한 이민국의 탈북자 수용소 내부 환경은 한마디로 처참했다"며 "260㎡(80평)도 채 안되는 감방에 여성 탈북자 300여 명이 한꺼번에 수용돼 앉을 자리조차 없는 열악한 상황"이라고 전한다.
 
 탈북자 이은미(가명) 씨는 "아이를 안은 채 서서 졸던 엄마가 아이를 바닥에 떨어뜨리기도 했다. 샤워장은 물론 화장실에서도 며칠씩 잠을 자야 했다"며 탈북자들의 비참한 생활을 증언했다.
 
 29세의 탈북자 김순희(가명) 씨는 지난해 태국 이민국 수용소에 수감돼 있다가 결핵성 뇌수막염으로 의식을 잃었다. 병원을 세 차례 옮겨가며 두 번의 뇌수술을 받았지만 여전히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수용소 동료들은 "열이 펄펄 났지만, 누구도 듣지 않았다" "정신을 잃은 뒤에야 병원에 옮겨졌다"고 증언했다.
 
 지난해 8월에는 40대 탈북자가 뇌출혈로 사망하기도 했다. 열병, 눈병, 식중독은 다반사. 이곳을 거쳐 온 탈북자들은 태국 수용소에서의 몇 달이 중국에서 숨어다닌 10년보다 훨씬 힘들었다고 증언하고 있다.
 
 제작진은 "취재진이 만난 태국 인권위원회 위원장은 '가능한 한 빨리 한국으로 데려가라'는 단호한 입장을 보였으나 우리 정부는 '데려가는 탈북자를 단계적으로 늘리겠다'는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제3국 수용탈북자 문제의 해결방안을 모색해 보는 시간을 마련했다"고 밝혔다./연합
 
 출처: http://www.nkchosun.com/
이전자료 : 북한인권위원회 보고서-북한의 비밀수용소의 실체(1)
다음자료 : 북한에 1995년 이후 쌀 255만t 지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인류역사에 사이비기독교가 창궐했는데 한...
[ 18-07-19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홍관희 칼럼]
[수잔숄티 칼럼]
[박태우 칼럼]
[이동복 칼럼]
[김필재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