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21년 12월 3일   10:25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미 국무 인권차관, 퀸타나 보고관 만나..."탈북민 목소리 확대, 외부 정보 유입 중요"
함지하 기자 

미국 국무부 차관이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만나 북한의 인권상황 등을 논의했습니다.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탈북민들의 목소리를 높이고 대북 외부정보 유입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의 우즈라 제야 안전·민주주의·인권담당 차관이 지난달 26일 미국 워싱턴에서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을 만나 북한의 심각한 인권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지난 30일 관련 사안에 대한 VOA의 질문에 “제야 차관과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과 퀸타나 특별보고관이 재임 기간에 수행한 중요한 일들을 논의하기 위해 만났다”고 밝히고, 제야 차관은 “초국가적 억압과 자의적 구금 그리고 정치범 수용소와 그 외 수감시설을 포함한 심각한 인권 침해에 대한 우려를 강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변인실 관계자] “The Under Secretary and the Special Rapporteur met to discuss the dire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DPRK and the important work the Special Rapporteur has done during his mandate. In the meeting, Under Secretary Zeya underscored her concern about transnational repression, arbitrary detentions, and the ongoing egregious human rights violations, including in the political prison camps and other detention centers.”


이 관계자는 이어 북한 인권 문제 해결에 대한 미국 정부의 노력도 설명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인권에 대한 존중을 개선시키기 위해 탈북민들의 목소리를 확대하고 북한 안팎으로 또 내부에서의 자유로운 정보 흐름을 촉진하며 인권 침해와 학대 책임자들에 대한 책임 추궁에 계속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것입니다.


[대변인실 관계자] “In order to improve respect for human rights in the DPRK, we continue to focus on amplifying defector voices, promoting the free flow of information into, out of, and within the DPRK, and pursuing accountability for those responsible for the ongoing human rights violations and abuses. We will work with like-minded partners and allies and with the UN Special Procedures, including the Special Rapporteur, to continue to raise international awareness and increase action to document violations and abuses and encourage the DPRK to improve its human rights record.“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어 우리는 같은 생각을 가진 파트너와 동맹국 그리고 특별보고관을 비롯해 유엔 특별절차(UN Special Procedures)와 협력할 것이라면서, 이는 북한 인권에 대한 국제적 인식을 높이고, 인권침해와 학대를 문서화하면서 인권 기록을 개선하도록 북한에 지속적으로 권고하기 위해서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76차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유엔본부에서 북한의 경제난과 민생 악화를 지적하면서, 특히 북한 주민들은 북한 당국의 국경봉쇄 등의 조치로 물품 부족을 겪고 있고 생계가 무너졌다며, 북한 주민들의 ‘식량 접근’에 대해 가장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26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가 주최한 간담회에 참석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26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가 주최한 간담회에 참석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또 지난달 26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가 주최한 간담회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속에서 더 열악해진 북한의 인권 상황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퀸타나 보고관] “This so-called socialist system, we all know, that has failed completely North Korea, so people had to struggle for their livelihoods, everyday. So you get into other activities, you try to survive but at the same time, the element of oppression and violence of the system prevails. That has not gone.”


우리가 잘 알고 있듯이 북한의 이른바 ‘사회주의 체제’는 이미 완전히 실패했으며, 북한 주민들은 생계를 위해 다른 활동을 해야 하지만 아직도 건재한 북한의 억압과 폭력 체계가 이를 가로막고 있고, 그런 체계는 사라지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현재 유엔총회에서 인권을 담당하는 제 3위원회에는 북한인권결의안이 제출된 상태이며, 올해 결의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등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등록일 : 2021-11-01 (05:16)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지혜이시...
[ 21-11-14 ]

글이 없습니다.



부정선거 고발 캠페인

Wikileaks

유튜브 오늘의 말씀

구국동영상 썸네일 그 마음에 예수 그리스도를 뿌린 자들은 예수의 열매를 거두고 그 마음에 악을 뿌린 자들은 재앙을 거둔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만물의 창조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가페 통제를 받아야 창조경제의 역군이 된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예수 그리스도의 피의 속죄로 말미암는 성령의 아가페 통제를 받아야 가난마귀를 이긴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은혜의 보좌에 나아가서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보답하는 감사를 드려 구해 받아 누리는 것을 자녀들에게 본을 보여주어야 한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대한민국 미래세대를 위하여 오직 예수그리스도의 얼굴빛과 성령각성을 보답하는 감사로 구해 받아야 국가계속성을 확보하는 것이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떠나면 가시와 올무가 기다리고 그로인해 인생은 파멸한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8-0191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