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20년 7월 10일   20:38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북, 수용소서 어린이 포함 탈북자 고문 지속”
지예원 기자 

미국 국무부가 26일 유엔 고문방지협약 발효일을 기념한 ‘고문피해자 지원의 날’을 맞아 북한을 비롯해 여전히 자국민을 상대로 고문을 자행하고 있는 국가들의 실태를 지적했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미국은 피해자들의 삶을 파괴할 수 있는 관행에 연루된 자들의 책임을 묻기 위해 모든 가용한 도구를 사용하는 것에 전념한다”며 “슬프게도 우리는 전 세계에서 고문 보고를 계속 받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그는 북한과 관련해 “북한 정권은 수용소에서 특히 어린이를 포함해 해외에서 강제로 송환된 탈북자들에게 표준적 관행으로 고문을 지속하고 있다”고 적시했습니다. (The North Korean regime also continues to employ torture as a standard practice in its detention facilities, particularly against defectors—including children—forcibly returned from abroad.)

이번 성명에서 북한과 함께 지목된 국가는 이란, 중국, 러시아, 시리아, 베네수엘라, 니카라과, 쿠바, 짐바브웨 등입니다.

또 성명은 이러한 국가들이 이견(dissent)을 묵살하고 자백을 강압하며 법치에 상반되는 임의적 처벌을 끌어내기 위해 고문을 사용하고 있는 전 세계 많은 정부들 중 일부 사례일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무부는 “우리는 ‘고문피해자 지원의 날’을 맞아 모든 정부들이 고문을 방지하고 고문 생존자들에게 보상 및 재활을 제공하며 고문에 연루된 자들을 재판에 회부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등록일 : 2020-06-28 (06:23)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예수 그리스도의 아가페 구현을 이루는 ...
[ 20-07-09 ]

글이 없습니다.



부정선거 고발 캠페인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8-0191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