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12월 16일   17:20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북한판 면죄부 등장?… “김일성·김정일기금 내고 재판서 선처”
김유진 기자/dailynk 

북한 내에서 김일성·김정일기금에 자금을 헌납한 주민의 모친이 탈북 후 강제북송 됐지만 비교적 가벼운 처벌을 받았다고 내부 소식통이 22일 알려왔다.  


평안남도 안주 출신 박모 씨는 중국으로 탈북했던 모친이 올해 7월 북송되자 부랴부랴 김일성·김정일기금에 기부 약정서를 제출하고, 30만 원을 납부했다. 


박 씨의 기부 약정과 납부 행위를 안주시 당위원회는 ‘조국과 인민수호에 앞장서오신 위인들의 은혜에 대한 충성스런 보답 행위’로 선전했고, 모친에 대한 선처로 이어졌다고 소식통은 소개했다. 


북한은 김정일이 사망한 다음해인 2012년 ‘국제 김일성기금’을 ‘김일성·김정일 기금’으로 확대 개편했다. 그동안 주로 북한 외교 공관이나 해외 식당 등에서 외국인을 대상으로 회원 모집과 기금 약정 사업을 진행해왔지만, 근래에는 내부 주민에게도 기금을 걷고 있다. 


해외 김일성상 수상과 주체사상 보급 등 국제사회 친북 분위기 조성에 사용되던 기금은 최근 들어 김정은 통치자금으로도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김기남 전 노동당 비서가 기금 위원장을 맡고 있다.  


김일성·김정일 기금은 기부 약정서를 작성하고, 본인이 직접 은행에서 계좌에 납부하는 방식이다. 그동안 애국 헌납 등의 명목으로 국가에 자금을 기부할 경우 중간에 돈이 새는 경우가 꽤 있었지만 기금 납부는 그러한 가능성이 배제된다. 


북송돼 평안남도 보위부에서 조사를 받아온 박 씨의 모친은 세 번째 탈북과 북송을 거듭했음에도 불구하고 1년 6개월 교화형에 그쳤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3회 이상 탈북해 북송될 경우 북한 사법 당국은 5년형 이상의 중형을 선고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소식통은 “국가에 재산을 헌납하고 선처를 받는 경우가 있지만 기금을 내고 죄를 감면 받은 것은 잘 보지 못했다”면서  “뇌물을 고인 것도 아니고 대놓고 돈을 내고 죄를 감면 받은 것이어서 주민들이 곱지 않게 본다”고 말했다. 


한편, 데일리NK가 입수한 ‘김일성‧김정일 기금’ 7, 8조에는 기금에 가입하는 회원은 가입비와 등록비 회비를 내야하고, 기금 납부는 현금을 위주로 하되 상황에 따라 현금으로 바꿀 수 있는 현물도 가능하도록 했다. 



https://www.dailynk.com/북한판-면죄부-등장-김일성·김정일기금-내고-재/




등록일 : 2019-11-24 (01:20)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천국 기념책에 기록하시니 주 예수 그리...
[ 19-12-15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