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9월 23일   17:25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그레이엄 의원 “전쟁 나면 김정은이 첫 사상자 될 것…트럼프 기만하면 후회”
미국의 소리 

북한은 평생 한 번 있을 미국의 제안을 저버리면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미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이 경고했습니다. 전쟁이 나면 김정은 위원장이 사상자 명단 맨 위에 이름을 올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그레이엄 의원은 북한이 다른 사람에게 그랬던 것처럼 트럼프 대통령을 기만하면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레이엄 의원] “The last best chance to avoid that war is a peaceful end to their nuclear program. If they dont take it, and they play Trump like they’ve played everybody else, they’re gonna regret it.”


그레이엄 위원은 1일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전쟁을 막기 위한 마지막 기회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평화로운 방법으로 끝내는 것이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일생에 한 번 있는 제안을 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겁니다.


최근 북한이 농축 우라늄 생산을 늘리고 있다는 미 정보당국의 보고서에 대해서는 북한과의 전쟁을 원치 않는다면서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과의 전쟁은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하는 엄청난 일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전쟁 초반 사망하거나 부상할 것이라며, 사상자 명단에 가장 먼저 이름을 올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레이엄 의원]“I dont want to war with North Korea. It would be devastating. A lot of people would be killed and hurt. On top of that list will be Kim Jong Un. He will be killed or hurt really early on. I hope what we read in the paper is not true.”


또 군사 충돌을 피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한다면서도, 북한이 수 많은 미사일과 폭탄으로 미국을 위협하는 시기는 끝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 사람들은 미국이 북한의 공격을 방지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자신은 이를 확신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레이엄 의원] “I appreciate the President trying everything he can within reason to avoid a military conflict, but the day of North Korea having a bunch of missiles and bombs to threaten America are over, some people think we can contain North Korea that they won’t attack US. I’m not going to make that bet. They will sell anything they build, so It’s now time to and end one way or the other, and I hope it’s peacefully.”


다만, 지금은 (평화적 방법이든 전쟁이든) 둘 중 하나로, 북한이 개발한 (핵 무기 등) 모든 것을 폐기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평화롭게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등록일 : 2018-07-02 (03:24)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교회내 종북 사이비창궐이 온 이유는 성...
[ 18-09-23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홍관희 칼럼]
[수잔숄티 칼럼]
[박태우 칼럼]
[이동복 칼럼]
[김필재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