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9월 22일   00:40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한국 대사로 내정된 태평양 사령관의 경고
'태평양은 자유와 억압의 대결장이다.'
조갑제 

어제 轉役한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 지역 사령관은 駐韓미국 대사로 내정된 사람이다. 의회 청문회를 거쳐 오는 7월 부임할 예정이다. 그는 호주 대사로 검토되었으나 폼페오 국무장관의 强請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대사로 지명한 강경파이다.
  
  어제 전역식에서 그는 마티스 국방장관이 있는 자리에서 中國을 겨냥, 군인으로선 하기 어려운 경고를 하였다. 아마도 전역하는 마당에 가슴에 담아두었던 이야기를 털어놓은 듯하다.
  
  “북한이 태평양 지역의 가장 긴급한 위협이지만 장기적으로는 중국이 드러내고 있는 패권 국가의 꿈이 미국에 대한 가장 큰 도전이다. 러시아도 인도양 태평양 지역의 훼방꾼으로 등장하고 있다. 이 지역은 억압과 자유의 질서가 충돌하는 지정학적 대결장이 되고 있다. 강대국의 대결 구도로 돌아가고 있다. 역사의 변곡점이다. 자유와 正義(정의)가 저울대에 올라 있다.”
  
  중국 외교부 화충잉 대변인은 “패권에 집착하는 미국이 다른 나라가 이를 훔치려 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듯한데 이는 도둑이 도둑이야 라고 소리 치는 격이다”고 비판하였다. 그는 태평양 지역에 배치된 미 해군 병력은 중국을 포함한 다른 모든 연안국을 합친 것보다 강력하다는 점을 지적하였다. 중국이 남중국해로 진출하는 목적은 자위적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리스 사령관은 3년간 재직하였고 연례적 RIMPAC 훈련에 중국 해군을 초청하였다가 취소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군사적 도발을 한다는 이유에서였다. 이날 태평양 사령부는 명칭을 인도-태평양 사령부로 바꿨다. 인도양을 작전 범위로 포괄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여 급부상하는 중국을 바다에서부터 견제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냈다.




등록일 : 2018-06-01 (03:34)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빨갱이 세상을 이기게 하시는 믿음으로 ...
[ 18-09-21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홍관희 칼럼]
[수잔숄티 칼럼]
[박태우 칼럼]
[이동복 칼럼]
[김필재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