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7월 19일   22:50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北 수해여파로 어린이 설사·영양실조 확산'
글번호  149 작성일  2007-11-09
글쓴이  청지기 조회  10501
북한에서 지난 여름 2차례의 수해 여파로 5살미만 어린이들이 설사증세와 이로 인한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다고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전했다.
 
 OCHA는 8일 웹사이트 ’릴리프웹’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의 수해 복구가 지역별로 80~100% 이뤄지고 이달 말 거의 마무리될 것”이나 “수해 후 호흡기를 통한 질병 감염과 피부병이 증가했고 설사증은 30~40% 늘었다”고 밝혔다.
 
 OCHA는 북한 보건성 질병조사반의 조사내용과 북한 현지에서 활동하는 국제기구의 보고를 종합한 이 보고서에서 “수해로 상하수도 시설이 파괴된 결과 설사증 발병이 40%까지 크게 증가했다”면서 북한 각 지역에서 주요 건강 문제로 보고되는 설사증이 여전히 5세 미만 어린이의 질병과 영양실조의 주원인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니세프는 오는 22일 ’아동 건강의 날’을 맞아 북한 보건성 등 관계 기관들과 함께 설사증 예방과 통제를 위한 전국 캠페인을 준비하고 있다.
 
 유니세프는 유엔의 중앙긴급대응기금(CERF)으로 설사약을 구입해 이달 중순까지 북한에 지원하고 5살 미만 어린이가 있는 세대에 설사증 예방 교육을 실시하면서 약품을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또 북한 보건성은 가장 극심한 수해를 입은 19개 군(郡)의 5세 미만 어린이 3천800명을 대상으로 기초적인 영양실조 판정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내주 초 국제기구에 통보할 예정이다.
 
 유니세프와 보건성은 아울러 북한의 각 가정에서 영양실조에 걸린 어린이들에게 영양제가 든 식품을 직접 공급하는 체제도 구축중이다.
 
 유니세프와 북한 당국은 황해북도, 황해남도, 강원도 등 국제적십자연맹(IFRC)의 보건 지원이 미치지 못한 지역의 주민 450만명을 대상으로 필수의약품을 공급하는 작업을 오는 10일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OCHA 보고서는 밝혔다./연합
 
 출처:http://www.nkchosun.com/
 
 사진별첨:◇북한 어린이들이 2006년 10월 12일 향산의 한 탁아소에서 점심 휴식시간중 낮잠을 자고 있다./연합자료사진
 
 
파일1 : 20071108=main.jpg (28 kb)
이전자료 : 중국을 비롯한 각국 강제수용소 비교분석
다음자료 : [수기] 탈북-북송-재탈북…왜? -최금순(탈북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인류역사에 사이비기독교가 창궐했는데 한...
[ 18-07-19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홍관희 칼럼]
[수잔숄티 칼럼]
[박태우 칼럼]
[이동복 칼럼]
[김필재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