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11월 16일   12:19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北인권단체 '손정남 공개처형 말라'
글번호  147 작성일  2007-11-03
글쓴이  청지기 조회  10849
北인권단체 '손정남 공개처형 말라'
 
 ---------------------------------------------------------------------
 ◇2004년 평양에서 찍은 손정남의 사진. 동생 손정훈으로 부터 사진을 입수했다.
 ---------------------------------------------------------------------
 
 함경북도 청진에 사는 손정남(48)씨가 탈북자인 남한의 동생을 만나 북한소식을 알려준 혐의로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에 체포된 뒤 ‘민족반역죄’로 사형선고를 받고 공개처형될 위기에 놓였다고 북한 내 그의 지인들이 4일 국제사회에 알려왔다.
 
 2002년 탈북, 입국한 북한 내각 경공업성 지도원 출신인 손정훈(42)씨는 “형(정남)과 최근 1~2년 사이 중국의 친척 집에서 몇 차례 만나 북한 소식을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손씨는 “이런 사실이 북한 보위부에 적발돼 형이 ‘남조선 스파이’로 몰려 사형을 선고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당국이 형을 곧 공개처형키로 결정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사형판결을 받은 정남씨는 체포되기 전까지 인민군 로켓연구소(미사일연구소)에서 근무했으며 이전에는 인민군 호위사령부에서도 10년간 근무한 핵심계층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자동지회’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자유북한방송’ 등 탈북인권단체들은 이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손씨의 공개처형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강철환기자 nkch@chosun.com
 
 
 손정남씨 사진별첨
 
 
 
파일1 : 20060404_1-.jpg (16 kb)
이전자료 : [수기] 탈북-북송-재탈북…왜? -최금순(탈북자)
다음자료 : 휴전이후 납북자 486명 명단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큰 교세를 깔고 앉은 음녀야, 뱀의 갈...
[ 18-11-16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