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및 칼럼
미디어
커뮤니티
자료실
구국기도

인권뉴스

'시장에 물건이 없어졌다' 북한주민 비명

글  |  강지원(아시아프레스) 2020-02-12  09:27

  • 기사목록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김정은 정권은 1월 말부터 중국과의 국경을 전면 봉쇄했다. 그 여파로 각지의 시장은 중국산 상품이 품귀되어 가격이 폭등했는데, 당국이 무리하게 가격 인하를 강요해 갈등이 생기고 있다. 중국 길림성과의 통상구 중 하나인 양강도 혜산시에서 장사하는 여성과 2월 7일 통화했다.
  
  "장사꾼은 절반으로 줄었다. 중국에서 (신발, 의류, 식기 등) 공업제품이 들어오지 않아 판매할 물건도 없고, 재고는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식료품 외에 다른 물건을 사러 오는 손님이 줄어 시장이 한산하다."
  
  여성은 이렇게 말했다. 중국 국경과 떨어진 도시의 시장은 더 심한 상황이라고 한다. 장사꾼에게 더욱 곤란한 상황이 벌어졌다. 물가 급등을 우려한 당국이 가격 인하를 강요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주식인 쌀 소매에 대한 개입이 심하다.
  
  북부 지역에 사는 다른 취재협력자에 따르면, 당국은 급등한 백미 소매 가격의 상한을 2월 초 1kg에 4.5 중국 원으로 설정했지만, 7일에는 다시 3.6 중국 원으로 낮추도록 쌀 장사꾼의 집을 돌면서 강요했다. (1 중국 원은 한화 약 170원)
  
  "3.6 원보다 비싸게 팔았던 쌀 전매 판매소가 4톤의 쌀을 몰수당했다. 판매소에서 구입한 사람에게 확인했다는 것이다. 소매하는 쌀은 국가에서 받은 것도 아닌데, 무리하게 가격 인하를 강요하니 장사꾼들이 불만투성이다."
  협력자는 이렇게 말했다.
  
  당국의 가격 개입은 쌀뿐 아니라 약품, 식용유 등에도 미치고 있다. '비사회주의 그루빠'가 의약품 판매점을 돌며 국경 봉쇄 전의 가격으로 돌리라며 강요하고 있다. "매진돼 상품이 없다"라고 대답하면, 손님으로 가장한 사람을 보내 가격을 확인한다고 이 협력자는 말한다.
  ※ '비사회주의 그루빠'는 사회주의 질서 문란 행위를 단속하는 전문 조직이다.
  
  함경북도에서도 강력한 가격 개입이 시작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무산군의 협력자는 6일 전, 모든 가구에 설치된 대주민 선전용 유선 방송(3방송)에서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자, 시장 물가를 올리는 자를 실명으로 비판하는 방송이 시작됐다"라고 전했다. 또한 "가격을 올리는 행위가 있으면 당국에 신고하라고 인민반회의에서 통지가 있었다"라고 전했다.
  
  ※ 아시아프레스는 중국 휴대전화를 북한에 반입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조회수 : 218

Copyright ⓒ 구국기도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쓰기

이름 비밀번호
내용
스팸방지 (필수입력 - 영문, 숫자 입력)
★ 건강한 소통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지나친 비방글이나 욕설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의 성경 구절more

구약창세기1장 2절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영은 수면 위에 운행하시니라

신약마태복음1장 1절

브라함과 다윗의 자손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라
  • 남침땅굴
  • 북한 정치범수용소 영상
  • 정부는 국군포로 모셔와야!!
  • WCC는 하나님께 반역이다!
  • 북한인원법제정을 막는 국회윈원을 국제시회에 고발 및 추방하자!
  • 탈북자 북송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