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20년 9월 19일   05:24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트럼프 러닝메이트 재지명 펜스 부통령…지난 4년 북한인권 관련 행보 두각
이조은 기자 

오는 11월 미국 대선의 공화당 부통령 후보로 공식 확정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지난 4년 동안 북한 문제에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특히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두드러진 행보를 보였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24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린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연설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24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린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연설했다.


오는 11월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닝메이트로 재지명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미-북 대화 국면에서도 대북 최대 압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1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거론되던 2018년 초 한 행사에서 “북한과의 대화가 어느 방향으로 향하든 우리는 북한에 대해 결연한 자세를 유지하고 북 핵,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완전히 폐기될 때까지 강경한 입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해 말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거론되던 시기에는 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대북 압박 캠페인을 위한 공조를 촉구했습니다.


[녹취:펜스 부통령] “Our partnership also includes our pressure campaign…”


최대 압박과 대화 병행’이라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기조를 대변한 겁니다.


그 동안 펜스 부통령이 북한 문제에서 가장 두드러진 행보를 보인 분야는 인권 문제입니다.


지난 2018년 2월 한국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미 정부 대표단장 자격으로 참석하면서, 북한에 억류됐다 뇌사 상태로 송환된 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아버지와 동행한 것이 대표적입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에 초청돼 주목 받았던 탈북자 지성호 씨 등 한국 정착 탈북민 4명을 당시 한국 방문 중 면담한 것도 이목을 끌었습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부인 카렌 여사가 지난 2018년 2월 한국 방문 당시 평택에서 탈북자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는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풀려난 뒤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의 아버지 프레드 웜비어 씨도 참석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부인 카렌 여사가 지난 2018년 2월 한국 방문 당시 평택에서 탈북민 단체 관계자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는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풀려난 뒤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의 아버지 프레드 웜비어 씨도 참석했다.

펜스 부통령은 인권 관련 행사 연설에서 자주 북한 인권과 종교자유 문제를 지적한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펜스 부통령은 지난해 7월 미 국무부가 개최한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연례 장관급 회의 연설에서 전년도에 이어 또다시, 북한 주민들의 인권실태와 종교자유 문제를 거론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As the United Nations Commission on Human Rights...”


펜스 부통령은 당시 연설에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보고서를 인용해, “북한 내 인권 유린은 반인도적 범죄이며 그 심각성과 규모, 성격은 당대에 비교 대상이 없을 정도”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 정권은 반동적인 기독교 신자들의 씨를 말리라고 관리들에게 공식적으로 지시한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The North Korean regime formally demands..."


한국전쟁 참전 용사의 아들이기도 한 펜스 부통령은 미군 유해 송환에도 각별한 관심을 보였습니다.


북한이 싱가포르 1차 미-북 정상회담 이후 미국에 한국전 참전용사 유해가 담긴 55개의 상자를 인도한 2018년 8월, 펜스 부통령은 당시 하와이에서 열린 유해 송환식에 미국 정부 대표로 참석해 직접 유해를 맞았습니다.


지난 2018년 8월 하와이 펄하버-히컴 합동기지에서 열린 미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왼쪽)과 필 데이비슨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사령관, 존 크레이츠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 부국장이 유해가 담긴 관을 향해 예우를 표했다.

펜스 부통령은 나흘 일정의 공화당 전당대회 셋째 날인 26일 후보 수락연설을 통해 재선시 추진할 중점 과제들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이번 대선에서 펜스 부통령과 대결하는 민주당 부통령 후보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의 북한 관련 이력은 2016년 펜스 부통령이 첫 후보 시절 그랬듯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해리스 의원은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시절 미국 외교협회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되돌리는 진지하고 검증 가능한 조치를 취한다면, 약속 위반시 제재를 복원하는 이른바 ‘스냅백’을 전제로 한 부분적 제재 완화에 열려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편 펜스 부통령과 해리스 의원의 부통령 후보 토론회는 오는 10월 7일로 예정돼 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등록일 : 2020-08-26 (05:09)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지혜를 버리면 미...
[ 20-09-07 ]

글이 없습니다.



부정선거 고발 캠페인

유튜브 오늘의 말씀

구국동영상 썸네일 인간을 지으신 창조주 하나님은 인간을 사랑하시되 오직 예수 그리스도로 사랑하시고 질투하기까지 사랑하신다. 그 질투에 만물이 송구해하니 그 스트레스로 몸의 뼈가 썩는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인간을 지으신 창조주 하나님은 인간을 사랑하시되 오직 예수 그리스도로 사랑하시고 질투하기까지 사랑하신다. 그 질투에 만물이 송구해하니 그 스트레스로 몸의 뼈가 썩는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마음의 상처를 치료를 하려면 주 예수 그리스도께 생존의 운전대를 내려놓고 그분의 운전만을 받아야 한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명철은 만유의 창조로 나타났고 그것을 경영하는 것으로 드러나고 누구든지 그의 성령 통치를 받는 자들 속에서 무한히 솟아나는 것이니 만민이 이에 찬양한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성품으로 자기 분노를 다스리는 자들의 속으로 임하시는 하나님의 명철의 무한하심을 누려야 천국의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안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심령 속에 왕으로 모시기를 거부한 국민 수가 많으면 주권자의 패망이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8-0191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