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20년 7월 10일   21:06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탈북단체 “전단∙쌀보내기는 북 인권 위한 것…지속방침”
이정은 기자 

앵커: 한국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 규제 수순을 밟고 있는 가운데 탈북민단체 대표들이 북한에 전단과 쌀을 보내는 것은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위한 것으로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가 최근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한 큰샘과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정오 큰샘 대표는 12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통화에서 오는 21일 원래 계획대로 인천 석모도에서 북한에 쌀 담은 페트병 띄워보내기 활동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016년부터 쌀 보내기 활동을 지속해온 박 대표는 이러한 활동이 북한 주민들 중에서도 가장 어렵게 사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정오 큰샘 대표: 배고픈 사람들이 미역 줄거리라도 주우러 바닷가로 나오지 배부른 사람들은 그렇게 안 나오거든요.


박정오 대표와 쌀 보내기 활동을 함께해온 정광일 노체인 대표도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통화에서 쌀 보내기 활동을 전면 중단할 수 없는 이유는 북측 접경지역에 쌀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이 남측에서 보낸 쌀병을 주워가는 것을 지역 어부들, 해양경찰들, 해병대 등을 통해 수차례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또한 이번 달 중에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대북전단을 날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동식저장장치(USB) 등을 통한 대북 정보유입 활동을 해온 바 있는 정광일 대표는 대북전단 살포를 포함한 대북 정보유입 활동이 외부세계로부터 차단된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서라고 말했습니다.


정광일 노체인 대표: (북한 주민들이) 외부 사실을 전혀 모르다보니까 자기가 사는 곳 외부의 삶에 대해 모르고 있어요. 독재정권 하에서 노예처럼 살고 있다는 걸 모르죠.


정 대표는 다만 남측 접경지역 주민들이 이와 같은 활동들로 인해 불안해하는 것이 사실이라면 논의를 통해 합의점을 찾을 수도 있었겠지만 정부의 일방적 고발로 그러한 의도가 무시됐다며 안타까워했습니다.


그리고 한국 정부가 북한의 반발에 대응하느라 이 같은 조치를 갑자기 단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비판했습니다.


정광일 노체인 대표: 차라리 설득력 있게 ‘지금 우리 정부가 이렇게 노력하고 있다, 우리를 좀 도와달라, 좀 유보해달라’ 이렇게 말하는 게 낫지 않을까요?


한국 경찰은 이날 통일부가 전날인 11일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이 남북교류협력법, 항공안전법, 공유수면법등을 위반했다며 고발한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등록일 : 2020-06-13 (07:56)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예수 그리스도의 아가페 구현을 이루는 ...
[ 20-07-09 ]

글이 없습니다.



부정선거 고발 캠페인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8-0191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