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11월 20일   01:14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황교안 "좌파 독선 반드시 막아야… 우파 대통합 추진"
"탄핵 찬-반 가리지 않겠다" 긴급 회견… 미래·우리공화·시민사회 '빅텐트'가 숙제
박아름 기자/newdaily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우파 대통합’을 선언했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국당 간판을 내리고 새로운 간판을 다는 문제도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총선 승리를 위해 자유우파의 대통합이 필요하다"며 당내에 ‘자유우파 통합 추진기구’ 설치 계획을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추진하는 통합은 과거로 돌아가는 통합이 아니라 미래로 향하는 통합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탄핵정국에서 나타난 각 정파 간 이견을 넘어서자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친박·비박의 앙금과 갈등을 묻고 통합 논의를 시작하자는 취지다.

황 대표는 이와 관련 "지난 탄핵 과정에서 보수가 분열되고 정권을 내주고 두 전직 대통령이 영어의 몸이 되면서 자유우파 정치권 전체에 엄청난 정치적 상처가 생긴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며 감정의 골도 깊게 패였다"고 토로했다.

“탄핵 과정서 보수 분열”... 친박·비박 갈등 해소 언급

황 대표는 특히 ”한국당 간판을 내리는“ 상황까지 언급하며, 한국당 중심이 아닌 제3지대 통합 가능성까지 열어뒀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우리공화당·시민사회를 통합의 대상으로 집어 언급하며 자유우파 빅텐트라는 용어도 사용했다. 황 대표는 "자유우파가 모일 수 있는 빅텐트는 우리 자유 대한민국을 살려내는 것이지만, 헌법 가치에 충실하게 살려내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런 생각을 같이하는 정파가 있다"고 밝혔다.

“광화문 민심, 文정권 독선과 오만 심판해달라는 것”

황 대표는 이날 회견에서 ‘광장의 민심’을 언급했다. 그는 ‘광화문의 민심’을 “문재인 정권의 독선·오만을 심판해달라는 것”으로 풀이하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 가치를 받드는 모든 분들과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보수우파의 위기에 대해 "한국당 대표인 저의 책임“이라고도 언급했다. 그는 "하지만 독선적이고 무능한 좌파정권을 막아내지 못한 책임에서 우리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며 "자유우파 정치인들 모두 정치적 실패에 대한 책임을 스스로에게 묻는 성찰의 자세를 먼저 가다듬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등록일 : 2019-11-07 (01:1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그리스도의 정병의 조건
[ 19-11-19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