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10월 15일   13:19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김정은, 인민은 굶주리는데 미사일이 웬 말이냐
자유북한운동연합, 2일 오후 SLBM 발사 규탄 대북전단 50만장 살포
전경웅 기자/newdaily 
북한인권운동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이 북한의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발사와 관련해 김정은을 규탄하는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3일 밝혔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우리 회원들은 지난 2일 오후 8시 경기 연천군 신서면 답곡리에서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발사 도발을 규탄하는 대북전단 50만 장을 20개 대형 풍선에 매달아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박상학 대표는 "북한은 2일 오전 7시 경 원산 앞바다 해상에서 발사한 SLBM을 포함, 2019년 들어서만 11차례에 걸쳐 미사일 발사 도발을 했다"며 "이번 대북전단은 김정은, 인민은 굶주리는데 미사일이 웬 말이냐는 내용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이어 "지난 20개월 동안 김정은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이용해 가짜 평화무드, 거짓 한반도 비핵화를 내세워 대한민국과 국제사회를 우롱하고 시간벌기만 했다"면서 "그 결과 북한은 대량살상무기인 핵폭탄,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SLBM 3종 세트를 완성했고, 핵 폐기 협상마저 사실상 파기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국제사회에서는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 비난받고, 김정은으로부터는 겁먹은 개, 삶은 소대가리라는 모욕을 받고도 김정은의 평화 쇼에 매달려 대한민국의 안보를 무너뜨리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아름다운 친서를 보내며 납작 엎드린 김정은이야말로 겁먹은 똥개이고 핵 미치광이, 북한 인민의 학살자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김정은의 핵·미사일 도발이 계속되는 한 사실과 진실의 편지 대북전단은 굶주리고 헐벗은 2000만 북한 주민들을 향해 계속 날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유북한운동연합에 따르면, 지난 2일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외부 세계 소식을 담은 USB 드라이브 1000개와 SD카드 1000개를 대북전단 50만 장과 함께 날려 보냈다.







등록일 : 2019-10-03 (01:4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 생명 양식이다. ...
[ 19-10-14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