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12월 6일   02:27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북한 여권 파워 2006년 이후 최저...무비자 방문국 39개국
핵·미사일 개발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북한의 여권 영향력이 지난 2006년 이후 세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북한 여권으로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는 39개국에 불과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여권의 영향력이 계속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계 여권 지표를 발표하는 영국 ‘헨리 앤 파트너스’의 최신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가 39개국으로, 전 세계 공동 101위를 차지했습니다.


조사 대상 199개국 가운데 북한보다 여권 파워가 센 나라는 184개 나라, 약한 나라는 10개국에 불과했습니다.


북한의 올해 여권 파워는 지난 2006년 78위를 기록한 뒤 가장 낮은 것으로, 핵·미사일 개발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유엔에 따르면 북한은 161개국과 수교를 맺고 있고 있지만, 평양에 있는 외국 대사관은 24개국에 불과합니다.


또 요르단이 지난해 2월 북한과 외교관계 단절을 공식 발표했고 그 전에 사우디아라비아와 카타르, 아랍에미리트 등도 외교관계를 끊는 등 국제사회에서 입지가 계속 축소돼 왔습니다.


북한은 캐나다의 금융업체인 아톤 캐피털이 올해 발표한 ‘2019 여권지수’에서도 여권 영향력이 세계에서 가장 낮은 나라 가운데 하나로 뽑혔습니다.


북한 보다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가 적은 나라는 아프가니스탄과 시리아, 소말리아, 리비아, 수단 등 9개 나라에 불과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국민이 비자 없이, 혹은 현지 도착 뒤 비자를 받을 수 있는 나라들은 에리트리아와 감비아 등 대부분 아프리카 빈곤국들과 벨라루스, 팔레스타인, 하이티 등이었습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관계자들은 과거 VOA에, 북한 정권이 주민의 해외여행 등 이동의 자유를 탄압해 해외 여행객이 적은 것도 여권 파워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었습니다.


한편 ‘헨리 앤 파트너스’의 여권 지표에서 여권의 영향력이 가장 강한 나라는 일본과 싱가포르로, 총 189개 나라를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 187개 나라로 공동 2위, 미국은 183개 나라로 공동 6위에 올랐으며, 중국은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가 70개국으로 공동 74위를 차지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등록일 : 2019-08-13 (03:40)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주 예수 그리스도의 지혜와 계시의 정신...
[ 19-12-05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