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7월 22일   07:06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미 인권단체 “북 인권도 미북대화에서 논의돼야”
“유감스럽게도 김정은 정권의 이러한 공허한 몸짓은 전 세계를 기만하고 부도덕한 범죄 정권에 힘을 부여하기만 한다”
VOA 지예원 기자(워싱턴)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깜짝 회동이 성사된 이후 향후 미북 간 대화재개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인권단체들은 북한의 인권문제도 협상 의제에 포함돼야 한다고 한 목소리로 강조했습니다. 지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의 존 시프턴(John Sifton) 아시아국장은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난 30일 판문점 회동 등 대북 관여 과정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여전히 거론되지 않고 있는 상황을 우려했습니다.

 

인권문제도 함께 다루기 보다는 오로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에만 집중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접근법으로는 북한과 검증가능한 비핵화 합의에 이르기 어려울 것이란 지적입니다.

 

시프턴 국장: 우리는 (북한의) 투명성, 유엔과의 협력, 그리고 인권에 대한 진전 등 더 큰 사안을 다루지 않고서는 북한과 성공적인 비핵화 합의를 이룰 수 없다고 (핵)무기 및 북한 전문가들과 함께 말해왔습니다.  (We’ve been saying, and weapons proliferation experts and North Korea experts have been saying that you can’t have a successful weapons deal with North Korea unless you also address larger issues like transparency, government cooperation with the United Nations system, and progress on human rights.)

 

그는 이어 과거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과 미하일 고르바쵸프 전 소련 공산당 서기장과의 군축협상 및 유럽 발칸반도의 데이튼 평화협정 당시 모두 인권문제가 협상 과정의 일부로 다뤄졌던 만큼, 인권문제를 비핵화와 별개의 사안으로 인식하는 것 자체가 외교적으로 드문 경우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인권단체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렉 스칼라튜(Greg Scarlatoiu) 사무총장 역시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지난 30일 판문점 회동을 포함해 3번이나 만났지만, 여전히 북한 인권문제가 제대로 제기되고 있지 않다며, 조속히 인권문제가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이미 3번 만났습니다. 이미 늦었습니다. 인권문제가 (협상)테이블에 없으면 (대북) 대화의 다음 단계에서 이 사안을 집어넣기는 굉장히 어려울 것입니다. (He has already met with Kim Jong Un three times. It is already late. Unless human rights are on the table, it will be very, very difficult to this issue into the talks at a later stage.)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전까지만 해도 북한 인권문제를 거론했지만, 그 이후에는 인권문제가 점점 도외시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아울러, 안킷 판다(Ankit Panda) 미국과학자연맹(Federation of American Scientists) 선임연구원 겸 미국의 외교안보 전문지 ‘더디플로맷’ 선임편집장은 이날 인터넷 사회연결망 서비스인 트위터를 통해 “대북외교가 핵위협을 중심으로 시작할 수 있는 동안, 북한의 경제 미래와 인권 미래에 대한 문제도 동시에 싸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반북단체 ‘자유조선’은 지난달 30일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판문점 회동이 북한 김정은 정권의 ‘공허한 몸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단체는 “자유조선 임시정부는 궁극적인 평화를 추구하고, 분쟁보다는 선의를 가진 파트너, 즉 동반자 간의 대화를 믿는다”며, “굶어죽은 수백만 명과 수용소에 수감된 수십만 명, 그리고 납치 및 살해된 수백 명의 외국인들이 북한 정권은 선의로 행동한 적이 없고 대량살상무기를 계속 확산하고 대량학살을 자행하면서 핑계만 찾고 있다는 것을 증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유감스럽게도 김정은 정권의 이러한 공허한 몸짓은 전 세계를 기만하고 부도덕한 범죄 정권에 힘을 부여하기만 한다”면서 “억압된 주민과 진정한 평화를 위해 변화는 반드시 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등록일 : 2019-07-02 (03:37)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한반도에서 나는 큰소리?
[ 19-07-21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