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4월 26일   13:01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북 보위부, 탈북자 가족 수입내역 조사해 갈취
탈북자 가족으로 보위부에 호출만 되어도 공포감에 휩싸이게 된다고
손혜민 기자 

앵커: 요즘 북한 지방 보위부들이 관할지역 내 탈북자 가족들의 수입과 지출 내역을 조사하는 등 탈북자 가족들을 위협해 뇌물을 뜯어내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황해남도의 한 소식통은 3일 “요즘 황해남도 해주에 살고 있는 탈북자 가족들이 보위부에 불려가 현재 장마당 등지에서 벌어들이는 수입과 지출 내역 등을 조사받고 있다”면서 “갑자기 진행되는 보위부의 조사에 탈북자 가족들은 왜 조사를 받는지 그 배경을 몰라 당황스러워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지금까지 보위부에서는 탈북자 가족이라도 해도 남조선 친척과 통화하다 적발되거나 내부정보유출자로 의심되는 사람, 탈북을 시도하다 걸린 현행범들만 체포해 반역혐의로 조사해 왔다”면서 “그러나 이번 보위부조사는 모든 탈북자 가족들을 대상으로 가계 수입, 지출 내역은 물론 보유하고 있는 외화가 얼마인지까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보위부로부터 조사 받고 있는 탈북자 가족들을 보면 해주시장에서 쌀과 공업품 도매상을 하며 돈을 버는 상인들”이라면서 “가난한 탈북자 가족들은 이번 조사에서 제외된 것을 보면 분명 탈북자 가족들을 협박해 보위부자금을 뜯어내려는 수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탈북자 가족들은 보유한 자금이 남조선 친척이 보내준 돈이 아니냐는 보위부의 억지 조사에 완강히 부인하고 있지만 보위부 칼자루 앞에서 버틸 방법이 없다”면서 “권력이 막강한 보위부 조사에 맞서 봐야 결국은 남조선과 내통했다는 ‘죄’를 덮어 씌워 교화소로 보낼 것이 뻔하기 때문에 거액의 외화를 뇌물로 바치고 풀려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소식통은 “중국과 가까운 양강도지역에는 90년대부터 대량 탈북한 주민들이 너무 많은데 이들은 보위부를 비롯한 사법기관조사에 대처하는 방법을 잘 터득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황해도를 비롯한 내륙지역에는 탈북자 가족이 드물어

탈북자 가족으로 보위부에 호출만 되어도 공포감에 휩싸이게 된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특히 태양절(4.15)같은 명절을 앞두고 보위부가 탈북자 가족을 조사할 때에는 그 속셈이 뻔하기 때문에 누구라도 겁에 질려 뇌물을 바치게 되어 있다”면서 “원래 주민들의 수입지출조사 권한은 검찰소에 있지만 보위부는 탈북자 가족이라는 점을 약점으로 삼아 이들을 협박해 뇌물을 챙기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등록일 : 2019-04-07 (03:44)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빨갱이 마귀의 살인 피바다를 사랑하는 ...
[ 19-04-25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