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3월 25일   23:04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퀸타나 “한반도 평화 노력, 북한 인권 존중 기반 위에 구축돼야”
북한의 수감시설들과 관련된 중대한 인권 유린에 관한 보고들이 계속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 심각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영국 등 17개 국은 북한의 인권 유린에 우려를 표명하며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독일은 정치범수용소 수감자들의 고통에 특히 우려하고 있다며, 모든 인권 유린을 끝낼 즉각적이고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캐나다도 북한에 주민들의 인권을 존중하고 국제 인권법과 기준을 준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번영을 위한 노력이 북한 주민들의 인권 존중이라는 기반 위에 구축돼야 한다고,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말했습니다. 북한에서 자행되는 인권 유린에 대한 진실과 정의를 모색하는 것이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마스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북한 정부가 주민들의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퀸타나 특별보고관] “I conclude with a simple but categorical call: that the government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respects the basic human rights of its people.”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11일 열린 유엔인권이사회 북한인권 상호대화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번영을 위한 어떤 노력도 북한 주민들의 인권 존중이라는 기반 위에 구축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건강 상의 이유로 이날 회의에 직접 참석하지 못하고 영상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한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지난 1년 동안 한반도의 긴장이 계속 완화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공동선언으로 귀결되지는 않았지만,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궁극적인 목표를 향한 지속적인 신뢰 구축과 조치의 중요성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평화적인 관여와 건설적인 대화 만이 북한의 인권 개선을 담보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인권 상황과 관련해서는, 북한의 수감시설들과 관련된 중대한 인권 유린에 관한 보고들이 계속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 심각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녹취:퀸타나 특별보고관] “Reports about people being sent to political prison camps, without any legal or procedural guarantees, persist.”


법률적이나 절차적으로 아무런 보장도 없이 북한 주민들이 정치범수용소로 보내지고 있다는 보고들이 계속 있다는 겁니다.


아울러 수감시설 내에서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고문과 학대가 자행되고 있다는 보고들도 계속 입수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중국에서 강제 송환된 경험이 있는 탈북민들은 북한에서 고문과 잔인한 처우의 대상이 된다고 증언하고 있다며, 중국과 다른 나라들은 탈북민들을 현장 난민으로 보호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에서는 근본적인 자유가 극도로 제한되고 감시가 깊이 뿌리내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 자행되는 이 같은 인권 유린에 대한 진실과 정의를 모색하는 것이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이 오는 5월에 북한 인권에 관한 보편적 정례검토(UPR) 심사를 받는다며, 이를 통해 북한에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하는 기회가 제공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영국 등 17개 국은 북한의 인권 유린에 우려를 표명하며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셔면 부대사] “It ranks last in the Reporters Without Borders World Press Freedom Index. It has been at the top of Open Doors’ World Watch List of countries…”


제네바주재 영국대표부의 미리엄 셔먼 부대사는 북한이 국경 없는 기자회의 세계 언론자유지수에서 최하위를 기록했고, 오픈 도어즈의 세계 기독교 감시목록에서 18년째 최악의 기독교 박해 국가로 지목됐다고 말했습니다.


셔먼 부대사는 북한이 인권 문제와 관련해 국제사회와 신뢰할 수 있는 방식으로 관여하고, 특별보고관과 다른 유엔 인권 메커니즘이 방해 받지 않고 자유롭게 북한에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독일은 정치범수용소 수감자들의 고통에 특히 우려하고 있다며, 모든 인권 유린을 끝낼 즉각적이고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캐나다도 북한에 주민들의 인권을 존중하고 국제 인권법과 기준을 준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협력하고, 특별보고관이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방북을 허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체코공화국은 지난 해 상호 대화 이후 1년이 지났지만 북한 인권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인권 유린과 반인도 범죄 책임자들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호주는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가 나온 지 5년이 지났지만 북한의 인권 상황이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고 지적하면서, 북한 정부에 COI 권고사항들을 긴급하게 이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한국은 이날 회의에서 남북이산가족 상봉 노력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녹취: 정병하 협력관] The resumption of res of the separated families across the border took place in August last year……


한국 외교부의 정병하 국제기구협력관은 지난 해 8월 이산가족상봉이 재개됐고, 지난 해 9월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는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인도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협력관은 북한에 유엔 인권 메커니즘과의 협력을 강화하라며, 오는 5월의 UPR을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대화하는 기회로 활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특별보고관과의 상호대화에 참석해 자국의 입장을 밝힐 기회가 있지만, 2016년 이후 올해까지 4년 연속 상호대화에 불참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등록일 : 2019-03-12 (03:1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너는 모략으로 싸우라 승리는 모사가 많...
[ 19-03-25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