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4월 25일   07:21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북, 학생들을 송충이 잡이에 강제 동원
손혜민 기자 

앵커: 북한 초·고급중학교 학생들이 요즘 송충이 잡이에 내몰리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송충이에 의한 산림 피해를 방지하라는 당의 방침이 하달되면서 10대 학생들이 겨울방학에도 쉬지 못하고 추운 날씨에 동원되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남도의 한 소식통은 지난 4일 “지난 1월 말부터 초급, 고급중학교 학생들이 겨울방학에도 쉬지 못하고 집체적으로 산에 올라가 송충이를 잡고 있다”면서 “산림을 해치는 송충이를 봄이 오기 전에 미리 없애고 산림피해를 예방하라는 당의 방침이 내려오면서 10대 학생들이 송충이 잡이에 강제로 내몰리고 있는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학생들은 추운 날씨에도 불 한번 쬐지 못하고 하루 종일 송충이를 잡느라 산속의 잡풀과 나무그루터기 사이를 샅샅이 들추며 고생하고 있다”면서 “학생 한 명당 송충이를 매일 비닐봉지로 한 봉지씩 잡도록 할당량을 주었기 때문에 학생들은 점심 벤또(도시락)까지 자체로 준비해서 산판을 헤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가난한 집 학생들은 점심 벤또가 없어 점심을 굶고 송충이를 잡다가 맥없이 그 자리에 쓰러지는 경우도 있다”면서 “그러나 학교와 당국에서는 어린 학생들의 형편에 대해 동정은 고사하고 맡은 과제를 수행하지 못하면 생활총화시간에 자아비판을 하도록 강요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남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몇 년 전부터 우리나라에서는 벌거숭이 산들에 나무를 심고 산림을 조성하는 사업을 당적 사업으로 내밀고 있다”면서 “그러나 여름철이면 송충이가 너무 많아 소나무를 비롯한 많은 나무들이 병들어 죽어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 때문에 시 당위원회에서는 병해충으로부터 산림을 보호하고 관리를 잘 하는 것이 조국의 미래를 위해 바치는 애국심이라면서 정치사상사업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지난해에는 7-8월에 각 공장 기업소들이 산에 올라가 소나무를 해치는 송충이를 잡는 일에 총동원되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그런데 올해는 8월에 하던 송충이 잡이를 1월로 앞당겨 진행하고 있는데 어른들은 새해 첫 전투인 거름전투에 나가야 하기 때문에 어린 학생들을 송충이 잡이에 동원하고 있다”면서 “민속 설 명절 이후에도 학생들은 또 송충이 잡이에 내몰리게 되어있어 학부모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등록일 : 2019-02-07 (03:30)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낙태반대, 빨갱이 조기교육반대! 이를 ...
[ 19-04-24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