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6월 18일   13:53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미 전문가 "김정은, 트럼프 속이려 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날 '오토 웜비어가 암시하는 것'이라는 사설에서 "김정은 체제의 잔인한 성격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강철우 기자 
미국의 전문가들과 언론은 북한 김정은의 신년사에 대해 비핵화 대화 의향을 보였지만 제재 완화란 조건을 내걸어 미국에 경고했다고 평가했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1일 본지에 보낸 이메일에서 "김정은이 날카로운 가시를 가진 올리브 가지를 내민 것"이라며 "김정은은 향후 모든 책임을 미국에 지우려 하고 있다"고 했다.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 카운슬 연구원도 "김정은의 신년사는 새로울 것이 없고 제재 완화를 원하는 현재의 입장만 반복한 것"이라며 "김정은은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을 속이려 하고 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1일(현지 시각) 트위터에 공개한 동영상에서 "북한과 아주 잘하고 있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멈췄고 우리는 조급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동영상은 김정은의 신년사 이후에 트위터에 올라왔지만 미리 편집된 것을 감안하면 신년사 이전에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언론들은 김정은이 말한 새로운 길 모색이라는 발언에 무게를 실어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김정은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언급하면서도 국제사회에 제재 완화가 없으면 핵 대결로 돌아가겠다는 위협을 했다"고 평했다. 

워싱턴포스트는 김정은이 언급한 새 길을 "협상 테이블에서 걸어 나갈 수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날 오토 웜비어가 암시하는 것이라는 사설에서 "김정은 체제의 잔인한 성격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강철우 기자


등록일 : 2019-01-02 (03:10)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사탄의 일꾼을 골라내자. 하나님의 일꾼...
[ 19-06-18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