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3월 20일   04:01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유엔 안보리, 北인권회의 연초 개최 가능성
조인성 기자 
정족수를 확보하지 못해 지난해 무산됐던 유엔 안보리의 북한 인권 회의가 새로운 안보리 이사국 합류로 연초에 개최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안보리 관계자는 31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지난해 열리지 못했던 북한 인권 관련 회의가 “여전히 연초 개최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2월 안보리에서 북한 인권 회의를 열 예정이었지만 이를 위해 필요한 9개 나라에서 1개 부족한 8개 나라의 찬성만을 확보하면서 이를 연기한 바 있다. 만약 1월 회의가 성사된다면, 통상 연말에 열리는 회의까지 합쳐 북한 인권 회의가 올해 2번 열릴 가능성도 있다고 VOA는 전망했다. 

북한 인권 회의가 다시 동력을 얻게 된 데는 새롭게 구성된 안보리 이사국의 면면이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올해 안보리 신임 이사국으로 활동하게 된 나라는 독일과 인도네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도미니카 공화국, 벨기에 등 5개국이다. 

신임 5개국 중 독일과 벨기에는 대북제재 이행에 적극적이었던 유럽연합(EU) 소속이고, 남아프리카 공화국도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에 자국민을 파견할 정도로 북한 문제에 관심을 많이 보여온 나라이다. 

인도네시아 역시 지난해 제출한 대북제재 결의 이행보고서에서 북한과의 공식적 관여를 줄이고 있다며 양국 관계에 변화가 생기고 있다는 점을 명시했었다. 따라서 새롭게 추가된 5개 나라 가운데 최소 3개는 북한 인권 회의 개최에 찬성 입장을 보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반면 2018년을 끝으로 안보리를 떠난 볼리비아와 에티오피아는 지난 2017년 북한 인권 회의 개최 당시 각각 반대와 기권 표를 던진 바 있다. 새 안보리 이사국들이 이들 2개 나라의 자리를 찬성으로 채우고, 추가적으로 1개 나라만을 더 확보한다면 인권 회의를 개최할 수 있는 정족수 9개국이 확보된다고 VOA는 지적했다. 

한편 한 달씩 돌아가며 맡게 되는 안보리 의장국은 1월부터 도미니카 공화국을 시작으로 적도니기와 프랑스, 독일 순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러시아는 9월,미국은 12월에 안보리를 이끌 예정이다. 미국은 안보리 의장국을 맡을 때마다 북한과 관련한 장관급 회의를 개최했었다.

조인성 기자



등록일 : 2019-01-01 (03:43)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 나라의 위기는 이래서 온 것이다.
[ 19-03-19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