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12월 17일   12:21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중국내 北 노동자들 노예처럼 일하는 중"
북한 노동자 월급 2000~2500위안(32만~40만원) 북 당국에 상납한 뒤 노동자가 받는 돈은 700~800위안(11만~13만원) 여기에 북한 보위부에 다시 200위안(3만원)정도를 추가 상납하면 한 달 10만원도 못 버는 셈
이효주 기자 
로라 스톤 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은 4일(현지 시각) "중국은 임금을 제대로 받을 수도 없고 어떤 종류의 자유도 없는 많은 수의 북한 노동자들을 받아들였다"며 "미국은 이를 노예 노동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스톤 부차관보 대행은 이날 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에 관한 중국의 도전을 주제로 열린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그는 "미국은 생각이 비슷한 파트너 국가들과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신규 노동자를 포함한 북한 노동자들이 해외로 파견되는 것을 줄이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유엔 대북 제재를 피해 북한 노동자들이 정식 여권이 아니라 한 달짜리 도강증을 받아 중국에 불법 취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북한과 국경을 접한 중국 단둥을 직접 취재한 결과 식당과 대형 노래주점에 여전히 북한에서 온 여성 종업원들이 근무하고 있고, 북한 미술가들까지 나와 외화벌이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들은 RFA에 "북한 노동자가 받는 월급은 2000~ 2500위안(32만~40만원)인데 이 중 북한 당국에 상납한 뒤 노동자가 받는 돈은 700~800위안(11만~13만원)"이라고 했다. 여기에 북한 보위부에 다시 200위안(3만원) 정도를 추가로 바치는 것을 감안하면 한 달에 10만원도 못 버는 셈이라고 했다. 

한편 RFA는 이날 중동의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수도 아부다비의 5성급 호텔에 있던 북한 미술품을 팔던 옥류 미술관의 미술품이 모두 사라지고 문이 닫혔다고 보도했다. 

지난 4월 이곳에서 대북 제재 대상인 만수대창작단 소속 화가의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가 조사를 시작하자 문을 닫은 것으로 보인다고 RFA는 전했다. l

이효주 기자



등록일 : 2018-12-06 (03:03)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미인계가 난무하는 세상에서 영육의 성적...
[ 18-12-17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