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12월 17일   12:32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미 국무부 고위 관리 “‘노예 노동’ 북한 해외 노동자 줄여야”
북한의 해외 노동자를 “노예 노동자”로 규정했습니다. 중국이 많은 북한 노동자들을 받아들인 건 이들이 임금을 챙길 수 없고 어떤 종류의 자유도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미국 국무부 고위 관리가 북한의 해외 노동자를 “노예 노동자”로 규정했습니다. 중국이 많은 북한 노동자들을 받아들인 건 이들이 임금을 챙길 수 없고 어떤 종류의 자유도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로라 스톤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은 중국이 과거 북한으로부터 수많은 노동자를 받아들인 사실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스톤 부차관보 대행] “I’m familiar with the fact that in the past China certainly has accepted a large number of labors from North Korea because the North Korean labors do not have the ability to keep their salaries and have any kind of freedom. We do consider them to be salve labors…”


스톤 부차관보 대행은 4일 ‘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에 관한 중국의 도전’을 주제로 열린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중국이 북한의 해외 노동자와 관련해 취한 행동들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의 질문에 정확한 최근 정보는 확인해봐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 해외 노동자들은 임금을 챙길 수 없고 어떤 종류의 자유도 없기 때문에 중국이 많은 북한 노동자들을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런 북한의 해외 노동자들을 “노예 노동자”로 간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미국은 생각이 비슷한 파트너국가들과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신규 노동자를 포함한 북한 노동자들이 해외로 파견되는 것을 줄이기 위해 협력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스톤 부차관보 대행] “One of the things that, we’ve worked with our like-minded partners on th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s to ensure that labors and new labors going into a country has to be tapered off. But, in terms of where the exact situation is at the moment, I’m afraid that I would have to get back to you..”


스톤 부차관보 대행은 "중국이 여전히 북한 노동자를 받고 있느냐"는 질문에 정확한 최근 정보는 확인해봐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가드너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북한의 해외 노동자 문제와 이를 받아 들이려는 중국의 의지에 대해 지난 몇 년간 우려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I guess one of the concerns I have had over the past several years, China’s willingness to accept labors and basically violations by North Korea of human rights…”


그러면서 북한의 해외 노동자 파견은 기본적으로 “북한의 인권 침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가드너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 모두발언에서, 올해 동아태소위원회는 전임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 정책에서 이번 행정부의 최대 압박과 관여 정책으로의 전환을 검토하는 두 번의 대북 청문회를 개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In this subcommittee, we also held two hearings on North Kora, examining the shirt from the strategic patience of the last administration to the maximum pressure and engagement policy of this one. We agreed that clearly much work needs to be done to achieve the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the North Korean regime as required by the U.S. law.”


이어 “미국법에 명시된 대로 북한 정권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은 아직 분명히 많이 남아있다는 데 모두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등록일 : 2018-12-05 (03:47)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미인계가 난무하는 세상에서 영육의 성적...
[ 18-12-17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