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12월 17일   11:35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역시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 앞으로도 서민은 계속 가난할 것"
"직장이나 인민반의 학습회나 회의에서는 지금도 '남쪽의 문재인 패거리들이 왔지만, 환상을 갖지 말라, 기대하지 말라, 아직 적이다'라고 교양하고 있다."
강지원(아시아프레스) 

◆문재인 대통령의 인기 높다
  
  9월 평양 방문을 하면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주민 사이에서 인지도를 굳혔다. 김정은과 맺은 남북 화해와 협력 사업에 대해서도 관영 언론이 보도하고 있어 그 내용을 알고 있다. 그럼 현 시점에서 북한 사람들의 문 대통령과 한국에 대한 평가는 어떨까? 10~11월에 걸쳐 북한 주민에게 이야기를 들었다. (강지원)
  
  북한 사람들은 김정은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에 대해서도 극히 한정적인 정보만 주어진다. 김정은에 대해서는 끊임없는 예찬 보도와 위대성 교양이 이뤄지고 비판적 언동에는 엄한 처벌이 내려지는 환경이다.
  
  문 대통령에 대해서는 김정은과 함께 찍은 사진과 영상이 크게 보도되고 기사 중에도 대통령이라는 호칭을 사용했다. 관영 미디어는 문 대통령의 비판을 줄곧 자제하고 있다. 평안북도에 사는 취재협력자에게 주위의 문 대통령 평가는 어떠냐고 묻자,
  
  "간부들도 일반 주민들 사이에서도 문재인의 평판이 좋습니다. 남조선의 역대 대통령 중에서 제일 민족적 양심이 있는 사람이다, 조국 통일을 위해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말합니다."
  
  함경북도의 취재협력자에게 문 대통령은 왜 북한에 대해 유화적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문재인의 고향이 북쪽이기 때문일 것이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 자신은 경상남도 거제도 태생이지만, 양친은 한국전쟁 때 함경남도 함흥시에서 온 피난민이다.
  
  북한 매체들은 문재인을 대한민국 대통령이라고 공식 소개했다. 이에 대해 "일부 사람들로부터는 한국을 국가로 인정했다는 것이냐? 라는 반응이 있었다"고 한다.
  
  한편 "남 앞에서는 문재인 좋네라는 건 절대 말할 수 없다. 걸려들면 죽을지도 모른다"라는 말도 있다. 이것은 10월 말에 중국에 나온 비즈니스맨의 발언이다.
  
  북한에서는 지도자는 유일무이라는 절대 원칙=유일영도체계가 있다. 즉 조선 반도에 있어서 김정은 이외의 정치 리더를 찬양하는 것은 위험한 행위다. 덧붙여 말하면 관영 언론에 나온 문 대통령의 외모에 관해서는 "늙어보여 할아버지 같았다", "(김정은과의) 나이 차가 있어서 할아버지와 손자 같았다"라고 말한 사람도 여럿 있었다.
  
  ◆한국에 대한 기대가 시들고 말았다
  
  한국에 대해서는 어떨까? 4월 27일 판문점 정상회담 직후 간부부터 서민에 이르기까지 한국에 대한 기대가 절정에 달했다. 대부분 "한국에서 식량 등의 지원이나 투자가 들어올 것이다", "경제제재가 완화될 것이다" 등의, 경제에 대한 기대였다.
  
  하지만 대형 식량지원이나 투자 등이 유엔 안보리의 경제제재에 저촉되기 때문에 쉽게 실현될 수 없는 것이 갈수록 분명해지자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고 있다.
  
  "역시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 문 대통령이 평양에 왔으니 이것으로 생활이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소용없었다. 어차피 앞으로도 서민은 계속 가난할 것이다"(양강도 도시부에 사는 협력자)
  
  중국과 가까운 북부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는 한국보다 중국에 기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양강도에서 무역업에 종사하는 취재협력자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한국이 뭔가 하려 해도 결국은 미국의 승인 없이는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다. 무역업자 사이에서는 한국의 투자보다 중국과의 무역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왜냐하면 남북간의 무역은 나라가 직접 하기 때문에 우리 무역업자에게는 돌아올 것이 없을 것 같으니까. 결국 중국에 의한 경제제재가 완화되기를 가장 원한다"
  
  ◆북한 당국은 문 대통령과 한국에 대한 기대를 경계
  
  남북 유화 분위기가 확산되는 가운데 북한 당국은 자국민의 심정이 한국에 쏠리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한국 제품의 매매 단속이 강화돼 영장 없이 압수수색을 하고 몰래 한국 드라마를 시청하지 않았는지 조사하는 일이 빈번해지고 있다. 10월 말에 평양에서 중국에 출국해 온 비즈니스맨은 이렇게 말했다.
  
  "직장이나 인민반의 학습회나 회의에서는 지금도 남쪽의 문재인 패거리들이 왔지만, 환상을 갖지 말라, 기대하지 말라, 아직 적이다라고 교양하고 있다."





등록일 : 2018-12-04 (03:22)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미인계가 난무하는 세상에서 영육의 성적...
[ 18-12-17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