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12월 17일   12:15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북한, 美 '北 인권 문제' 안보리 회의 추진 반발
윤경철 기자 
미국 워싱턴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 인권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는 미국의 추진에 북한이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다. 북한은 안보리에 보낸 서한에서 이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기만적인 음모"라고 비난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미국 폭스뉴스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폭스뉴스는 북한이 안보리에 보낸 서한 사본을 입수했다. 이에 따르면 북한은 미국이 북한 정권 아래 인권 상황을 다음달 초 안보리 회의에서 논의될 수 있게끔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를 워싱턴으로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서한에서 "커튼 뒤 음모를 꾀하고 있다"고 썼다. 

AP통신이 처음 보도한 서한 내용에서는 "그것은 의심의 여지 없이 국제 사회에 대한 조롱일 뿐 아니라 대화 상대(북한)에 대한 도발"이라며 "게다가 미국이 북한의 인권 문제를 논의하려는 속셈을 추구하면서 이 안건을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DPRK)이라고 칭하는 것은 기만적인 음모"라고 말했다. 

북한 대표단의 서한은 미국과 다른 나라들이 모든 악하고, 사악한 방법을 사용해 회의를 성사시키려는 것을 비난하면서 회원국들에 현재 12월 10일로 예정된 안보리 회의개최에 대해 반대표를 던지도록 호소했다. 

안보리 회의가 열리려면 절차상 투표에서 9개 회원국의 찬성표를 얻어야 한다. 안보리 외교관은 기자들에게 현재까지 8개 회원국이 회의 개최에 찬성했으며 나머지 한 회원국의 찬성표를 얻을 가능성을 낙관했다. 

북한 측은 대신 스위스 제네바 소재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인권문제를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미국은 올해 초 유엔 인권이사회를 탈퇴했다. 인권이사회 탈퇴 당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인권이사회 "인권침해자들의 보호자이자 정치적 편견의 소굴"이라고 칭했다. 

한편, 유엔 자유권규약위원회는 이달에 북한의 "장기적이고 지속적이며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인권 침해"를 규탄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 결의안은 다음달 유엔총회에서 193회원국들의 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6월 최초로 개최된 북·미 정상회담 이래 양국 관계에 해빙이 있었지만 북한은 이달에 미국이 대북 제재조치를 완화하지 않으면 핵무기 프로그램을 재개하겠다고 위협해 양국은 불확실한 관계로 악화됐다.

윤경철 기자




등록일 : 2018-11-30 (03:16)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미인계가 난무하는 세상에서 영육의 성적...
[ 18-12-17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