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12월 17일   11:35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북한 노동신문 “미, 인권 제기로 북미협상서 양보 노려”
미국의 인권외교에 불안 느낀 북한
조인성 기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미국이 인권문제를 앞세워 북미 비핵화 협상에서 양보를 받아내려 한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인권 타령에 비낀 미국의 추악한 속내를 해부한다’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최근 발표된 휴먼라이츠워치의 북한 인권보고서와 미국 내에서의 지속적인 인권문제 제기를 거론하며 “미국이 조미협상에서 우리의 양보를 받아내며 나아가 반공화국 체제 전복 흉계를 실현해 보려는데 있다”고 밝혔다. 

특히 “지금 미국은 우리의 핵 문제가 조미관계 개선의 걸림돌인 것처럼 운운하고 있지만, 설사 그것이 풀린다고 하여도 인권문제를 물고 늘어지는 등 연이어 새로운 부대조건들을 내들며 우리 체제를 저들의 요구대로 바꿀 것을 강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동신문은 이어 “미국의 한 학자가 미국의 ‘북조선 인권외교’의 최종목표가 반공적 색채와 자본주의 부활로 사회주의를 허무는 데 있다고 밝힌 것은 정확한 지적”이라며 미국의 인권 압박에 대한 우려가 단순히 자신들의 일방적인 주장이 아님을 강조했다. 

노동신문의 이런 주장은 최근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미국과 국제사회의 북한에 대한 인권문제 제기가 커지는 것에 경계심을 드러내며 더는 방치하지 않겠다는 속내를 담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북한이 인권문제에 이처럼 심각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미국과 국제사회로 부터 비판받고 있는 인권문제가 자신들의 치명적인 약점이라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있다는 것과 이를 핵문제와 연계해 시간을 끌어보겠다는 것 외 다른 아무것도 아니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조인성 기자


등록일 : 2018-11-26 (03:30)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미인계가 난무하는 세상에서 영육의 성적...
[ 18-12-17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