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11월 17일   11:32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북한인권 문제가 해결되지 않거나 (대화) 테이블 위에도 올라가지 않는다면 이는 북한 정권을 강하게 만드는 것이자 국제사회의 규범을 무시하는 것
"김정은 북한 인권 논의하면 비핵화 진정성 있다는 신호"
강철우 기자 
김정은이 인권 침해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보인다면 그의 전략적 전환이 진지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강력한 신호가 될 것이라고 미국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의 정 박(박정현) 한국 석좌가 말했다. 

박 석좌는 2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헤리티지재단 주최로 열린 북미 대화와 인권에 대한 전략적 고찰 토론회에 참석해 "북한 정권을 지탱하는 두 기둥은 핵무기 프로그램과 인권 침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핵 프로그램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다면 인권 이슈도 함께 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대화 분위기 속에서 김 위원장을 모욕해 살얼음판을 깨트리진 않을까 걱정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인권 침해는 보지 않고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만 보는 것은 현 상황에서 벗어나기도 전에 자기 발등을 찍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인권 문제가 해결되지 않거나, 심지어 (대화) 테이블 위에도 올라가지 않는다면 그와의 대화나 협상은 한 개의 기둥만 보는 셈이 된다"며 "이는 북한 정권을 강하게 만드는 것이자 국제사회의 규범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철우 기자



등록일 : 2018-10-30 (03:37)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붉은 빛 짐승(빨갱이)을 탄 음녀(WC...
[ 18-11-17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