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10월 21일   19:11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북, 개성공단 재고 전기밥솥 중국에 밀수출
손혜민 기자 

앵커: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 과정에서 남한기업들이 남겨두고 간 전기밥솥을 밀수를 통해 중국에 팔아 넘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성공단 재고품 밀수출은 북한 군 소속 무역회사가 주도했다고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6일 “개성공단이 폐쇄될 때 한국기업들이 남겨두고 간 한국산 전기밥가마를 지난 해부터 군 소속 무역회사가 중국으로 조금씩 밀반출하더니 몇 주 전에는 천 여대의 전기밥가마를 한번에 중국 단동으로 밀수출 해 외화벌이를 했다”며 “밀수로 팔려나간 전기밥가마는 트럭에 실려 중국 남방 지역에 있는 한국상품 전문상점에 도매 가격으로 넘겨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번 개성공단 재고품 반출 및 밀수출을 주도한 조선의 무역회사는 군에 소속된 힘있는 회사이기 때문에 개성공단제품에 마음대로 손을 댈 수 있었던 것”이라며 “몇달 전부터 이 무역회사는 수천 개의 ‘쿠쿠’ 밥가마를 현금으로 구입할 중국 상인을 물색해오다 조선족 중계인의 소개로 이번 밀수출 거래를 성사시킬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개성공단 전기밥가마는 지난 5월에도 중국으로 밀 수출되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당시에 전기밥가마를 밀수로 넘겨 받은 중국측 대방이 누구였는지, 어느 무역회사가 얼마나 많은 양을 빼돌렸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또 “개성공단에는 지금도 여러 종류의 한국산 전기밥가마가 수천 개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개성공단이 머지 않아 재가동될 것이란 보도 때문인지 힘있는 무역회사들이 창고에 남아있는 남한 제품을 중국에 팔아 넘기기 위해 서두르고 있다”며 “무역일꾼들은 중국 각지의 한국상품 전문점들에 한국산 전기밥가마의 가격과 수량을 표시한 안내서를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남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개성공단이 정상가동 될 때에도 평성시장에는 개성공단에서 유출된 신발, 의류 같은 남조선 제품들이 판매되었는데 품질이 좋아 주민들의 인기를 얻었다”며 “특히 개성공단에서 생산된 칼도마는 지금도 장마당에서 주부들에게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지금도 평성시장에는 ‘쿠쿠’ 상표의 전기밥가마가 들어오고 있는데 남조선상표는 붙어있지 않지만 밥가마에서 조선말로 안내 말이 나오는 것으로 보아 개성공단제품임을 짐작할 수 있다”며 “중국산 전기밥가마는 평성시장에서 30~50달러면 살 수 있지만 개성공단 전기밥가마는 200달러 이상으로 판매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RFA 자유아시아방송 손혜민입니다.





등록일 : 2018-08-09 (03:08)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WCC의 음녀짓에 나라가 망하게 된 것...
[ 18-10-21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홍관희 칼럼]
[수잔숄티 칼럼]
[박태우 칼럼]
[이동복 칼럼]
[김필재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