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12월 11일   09:52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美 첩보기관 “北, 산음동서 새 ICBM개발중”
조인성 기자 
북한이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워싱턴포스트는 30일(현지시간) 미 정보기관 관계자를 인용해 위성사진 분석 결과 북한이 평양 인근의 산음동 연구시설에서 새로운 ICBM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산음동 공장은 북한이 처음으로 미국의 동부해안을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를 증명한 화성 15호를 포함한 ICBM 2기를 제작한 곳이다. 

워싱턴포스트는 정보기관이 수 주내 촬영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이 시설에서 액체연료를 활용하는 ICBM을 한 기나 두 기 제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미 국립 지리 정보국(NGA)에서 수집한 위성 사진에 따르면 현재 이 공장은 최소 화성 15호 한 기 이상을 제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는 이 같은 사실은 김정은이 미국과 협상을 하고 있는 와중에도 여전히 핵과 미사일 관련 시설에서 개발을 진행중이라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WP는 이 같은 정보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북한이 더 이상 핵 위협이 되고 있지 않다고 밝힌 지 수 주 뒤에도 무기 개발이 지속되고 있다는 사실을 드러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북한이 비밀리에 운영하는 강선 공장에서 우라늄 농축이 진행되고 있다는 의혹이 일기도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주 상원 청문에서 북한이 핵무기 제조에 쓰이는 핵분열 물질을 지속적으로 생산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청문에서 북한이 새 미사일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은 부인했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 정보기관의 수집 자료에 따르면 정상회담 이후 북한 고위관료들이 핵탄두와 미사일 보유량, 유형과 관련 설비 수를 미국에 속이고 국제 사찰을 거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전략에는 탄두 수십개를 숨겨 보유하고 20개는 폐기하면서 완전한 비핵화를 주장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미 당국자는 WP에 ”이전과 같이 작업이 진행되는 것을 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에 정상회담에서 약속한대로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엔진실험 스텐드를 철거하고 있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미 서해실험장에서 액체연료를 사용하는 ICBM 시험발사에 성공해 발사시험장 폐기를 상징적인 조치로 해석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시험 스탠드의 경우 수 개월 만에 복구가 가능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사일 전문가들이 이번주 산음동 공장의 미사일 개발 정황이 있는 활동이 관찰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제프리 루이스 제임스 마틴 비확산센터 동아시아 담당 국장은 WP에 “상업위성 촬영 사진에서 자재를 공급하는 트럭 등 차량의 이동이 나타나 미사일 공장의 가동이 멈추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플래닛 위성사진을 분석한 루이스 국장은 “산음동 시설은 가동중으로 컨테이너와 차량이 오가는 것을 볼 수 있다”며 “이 시설은 북한이 ICBM과 위성발사 차량을 제작한 곳”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7일 촬영된 사진에서는 이전에 북한이 ICBM을 옮기는데 사용되던 트레일러가 촬영됐다. 루이스측은 미 정보기관이 강산 우라늄 농축 공장으로 추정하고 있는 대규모 시설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시설은 북한의 평양 남서쪽 천리마 구역에 있는 곳으로 축구장 크기의 건물로 높은 벽으로 둘러쌓여 있다. 복합시설은 경비가 갖춰진 한 곳의 입구가 있으며 근로자들이 사용하는 고층 건물을 갖췄다.  

위성사진 분석 결과 이 시설은 2003년 완공됐다. 미 정보당국은 수 십 년 동안 시설이 운영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때문에 북한의 우라늄 농축 보유량이 알려진 것보다 많을 수 있다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미 정보당국은 최근 북한의 비밀 시설에서 생산한 우라늄 농축을 감안해 핵무기 보유량 추정치를 높였다고 WP는 밝혔다. WP는 강선 시설에 대해 유럽 정보기관 일부가 우라늄 농축 시설이라고 확신하지 못하고 있으나 미 정보기관들은 이 시설이 최소 2개 이상의 농축 공장 중의 하나인 것으로 보고 있다.  

미 당국자와 사설 분석가들 일부는 김정은이 정상회담에서 핵과 미사일 시설 가동 중단을 공개적으로 약속한 적이 없어 북한 무기 복합단지 내에서의 지속되는 활동이 놀라운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켄 가우스 해군연구소 북한 전문가는 워싱턴포스트에 “북한은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겠다고 합의하지 않았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으로 기대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권의 생존과 김씨 가족 통치의 영구화가 김정은의 원칙”이라며 “그들의 생각에는 핵 프로그램이 미국의 정권교체에 대응하는 억지력을 제공한다고 보고 있다. 핵 포기는 북한 정권의 원칙 두 가지를 훼손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일부 분석가들은 트럼프 정부가 영구 비핵화를 핵무기에 대한 즉각적인 항복과 무기 생산 공장에 대한 폐기라는 식으로 김정은의 의도를 잘못 읽고 있다고 지적한다. 

루이스 국장은 워싱턴포스트에 “북한은 핵무기 포기를 위해 협상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그들은 핵무기를 인식시키기 위해 협상하고 있는 것이다. 예를 들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실험이 없는 식으로 한계를 정해놓으려 한다. 그들이 제안하는 것은 폭탄은 가지고 있고 이에 대해 밝히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인성 기자


등록일 : 2018-07-31 (03:07)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대한민국은 예수님이 세운 나라이다. 차...
[ 18-12-11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