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10월 15일   12:46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시민단체 "北에 V3백신 보낸 안철수, 국정조사 해야"
새누리 당사 방문, 관계자에게 안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 촉구서한 전달
김필재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국정원의 대(對)국민 해킹 의혹’을 제기하며 연일 안보기관을 공격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안 의원에 대해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자유청년연합 등 3개 시민단체는 28일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앞 기자회견에서 '제1차 남북정상회담 전 안철수연구소가 남북경협 차원이라는 명목으로 V3백신을 북한에 제공했다'며 “이는 국보법을 어긴 일이며 이적(利敵)행위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만약 V3백신뿐 아니라 소스 코드까지 넘어갔다면 어떤 일이 일어났겠느냐. (북한이) 소스 코드를 연구하면 V3백신을 무력화시키는 것은 시간문제'라며 아래와 같이 말했다.


<2000년 4월 이후 북한은 대한민국에 대한 사이버 테러가 심해졌고, 그후에도 계속적인 사이버 테러로 대한민국의 주요 산업체와 공공기관이 무력화 되었다. 우리 자유청년연합은 이를 알고 2012년 6월 ‘안철수’를…(중략)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한 사실이 있었다.


당시 검찰은 V3백신을 북한에 제공했다는 황모 과장을 소환 조사하려 했으나 서면 조사만 하였고, 또한 ‘안철수’도 서면 조사만 하였다.


황모 과장은 2000년 당시 모 언론사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V3를 보냈다고 인터뷰를 하였다. 그러나 고발을 당하고 나서 말이 바뀌었으며, 안철수도 그런 사실이 없다고 진술하여 그 사건은 공소시효가 지났다는 이유와 증거 불충분으로 기각되었다.


지금 국정원 해킹프로그램 도입으로 온 나라가 떠들썩한데 안철수는 금번 국정원 해킹프로그램 도입 건으로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위원장을 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시민단체 대표들은 새누리당 당사를 방문해 관계자에게 안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 촉구서한을 전달했다.

2012년 자유청년연합은 “2000년 4월 안랩(안철수연구소)이 국가정보원, 통일부 등의 승인 없이 비공식적으로 V3를 북한에 제공해 국보법을 어겼다”며 안철수(現 새민련 의원) 당시 서울대 융합과학기술원장을 대검에 고발했다. 안 의원은 2000년 당시 안랩의 CEO였다.



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62553&C_CC=AZ





등록일 : 2015-07-29 (01:02)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 생명 양식이다. ...
[ 19-10-14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