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10월 15일   13:23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서울시, 동성애(同性愛)로 갈 길을 잃다
박원순, 기독교계의 서울광장 동성애 축제 취소 요청 ‘거부’
김필재 

박원순의 서울시가 서울광장을 동성애자들의 행사로 알려진 '퀴어축제'의 개막식 및 퍼레이드 장소로 내준데 대해 기독교계가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한국교회언론회(이하 언론회, 대표 유만석 목사)는 20일 논평에서 서울시가 최근 서울광장을 ‘퀴어축제 개막식(6월9일)’에 이어 ‘퀴어축제 퍼레이드’(6월28일) 장소로 허락한 데 대해 “서울 시민을 무시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언론회는 “이제 서울시는 서울 시민을 위한 공공의 목적을 저버렸으므로, 그에 상응한 대가를 치루어야 한다”며 “박원순 시장에 대한 국민적 심판이 있어야 하며, 이를 허락한 담당자에 대해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시장은 지난 22일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가진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등과의 면담에서 동성애 축제의 서울광장 허용을 취소해 달라는 기독교계의 요청을 사실상 거부했다.

 

박 시장은 “서울광장 허용 문제는 허가제가 아니고 신고제이기 때문에 누구나 신고할 수 있고 이번 동성애축제 신고도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동성애 단체와 반대되는 집회도 막지 않을 것”이라며 “(동성애 단체가) 미풍양속을 해치거나 사회질서에 위배되는 일을 할 경우 법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기사본문 이미지
퀴어문화축제 홈페이지에 게재된 박원순 시장의 모습.


 

<주> 아래는 이날 한국교회언론회가 낸 논평의 전문이다.

 

서울시, 동성애로 갈 길을 잃다

서울시가 서울광장을 6월 9일 제16회 ⌜퀴어축제 개막식⌟ 장소로 내준데 이어, 또다시 6월 28일 ⌜퀴어축제 퍼레이드⌟ 장소로 허락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는 6월 9일 퀴어축제 개막식 허락에 대하여 그 동안 수많은 시민/기독교 단체들의 염려와 강력한 철회 요구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대규모 동성애 축제 퍼레이드 장소로 허락하므로, 서울 시민을 무시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독재적 발상이다.

 

서울 시민단체들과 기독교 단체들은 몇 차례의 일간지 성명서를 통해 서울시 당국에 서울광장을 동성애 ⌜퀴어축제 개막식⌟ 장소로 승인해준데 대하여 사회적 많은 문제점을 제시하며 공개 탄원을 한 바 있으나, 보란 듯이 다시 6월 28일 ⌜퀴어축제 퍼레이드⌟에 장소 사용을 승인함으로서 서울 시민들에게 정면 도전장을 던진 것이다.

 

그것도 대한민국의 중심인 서울에서, 그리고 서울의 상징적 장소인 ‘서울광장’에서 잇달아 동성애 축제를 허락한 것은 서울시가 국민 대다수가 싫어하는 동성애 조장을 앞서서 자행하여, 서울시민들은 물론 전 국민들에게 매우 불쾌하고 불행하고 어리석은 일로 기록될 것이다.

 

이제 서울시는 서울 시민을 위한 공공의 목적을 저버렸으므로, 그에 상응한 대가를 치루어야 한다. 박원순 시장에 대한 국민적 심판이 있어야 하며, 이를 허락한 담당자에 대해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지난 해 신촌에서 벌어진 퀴어축제를 보면, 음란과 쾌락과 불쾌한 장면들이 상당수 나왔다. 이번에는 그 보다 더할 것으로 보인다. 동성애 문제는 결코 동성 간 사랑 행위로 끝나지 않는다. 여러 가지 청소년 문제, 질병문제, 사회적 문제, 도덕과 윤리의 문란, 사회적 비용 증가 등 혹독한 대가를 치룰 수밖에 없는 불행을 자초하는 것이다.

 

서구 사회가 동성애를 지지 옹호한다고 해서 서울시가 앞장서서 이를 조장하는 것은 ‘문화사대주의’에 빠진 것이 아니고 무엇인가? 국민의 74%는 동성애를 인정하지 않으며, 세계 200여개 국가 중에 18개 국가만 동성애를 합법화 하고, 절대다수 국가들은 이를 지지하지 않는다.

 

2011년 미국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의하면 미국 청소년 에이즈 환자의 92.8%는 동성간 성접촉 이었다.

 

우리 나라는 어떠할까? 세계적으로 에이즈 신규 감염자가 줄어드는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는 감염자수 1만명 시대에 들어섰다. 2013년부터 신규 감염자수가 매달 100명씩 연평균 1,000명 이상 발생하고 있는 심각한 상황이다.

 

더구나 최근 10년간 내국인 HIV 감염자의 연평균 증가율은 15~19세가 20.6%, 20~24세가 14.9%나 된다. 10대와 20대에서 높은 신규 감염율을 어떻게 설명해야하는가? 누가 우리 청소년들을 에이즈로 내모는가?

 

서울시는 이제라도 이런 무모하고 어리석은 일을 철회해야 하며, 1,000만 서울 시민과 1,000만 청소년, 5,000만 대한민국 국민들을 동성애의 무질서에 끌어들이지 말아야 한다.

 

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61503&C_CC=AZ

 

 

 

 

등록일 : 2015-05-26 (21:54)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 생명 양식이다. ...
[ 19-10-14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