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8월 23일   00:56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어느 전교조 교사의 공포(恐怖) 편지
IS는 (아시아·아프리카) 민중 설움과 절망이 깊어져 발생한 것
김성욱 

“자네가 왜 거기 갔을까, 그 곡절과 연유부터 헤아리고 싶고, 성급하게 ‘돌아오라’고 외치고 싶지 않다.(···) 자네처럼 IS에 마음이 쏠려 찾아간 청년이 한둘이 아니기 때문”

 

“IS 참가가 서슬 퍼렇게 말려야 할 일이라면, (재미 교포 신은미 콘서트에서) 화약을 던진 고교생이나 (보수 성향) 일베 사이트에서 활약하는 젊은이들도 서슬 퍼렇게 말려야 한다. 왜 ‘일베’들이 그런 빗나간 정치 활동을 벌이게 됐는지 이해해줘야 한다면 ‘IS 참가’를 꿈꾸는 청년들도 마찬가지”

 

“이슬람 근본주의는 잘나가는 북쪽(미국·유럽)과 무너지고 쪼그라드는 남쪽(아시아·아프리카) 사이에 골이 더 깊어지고 남쪽 민중의 설움과 절망이 더 깊어져서 그런 것이고, 자본 체제가 제3세계를 닥치는 대로 수탈하는 데 대한 원초적 원한(···)(이런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IS를 찾아가는 청년들의 대열은 끊이지 않을 것”

 

<서울의 한 중학교에 재직 중인 전교조 정(鄭) 모 교사가 26일 전교조 홈페이지 게시판에 “IS 참가를 꿈꾸는 청년들을 이해해줘야 한다”는 요지로 올린 ‘시리아에 있을 김 군에게’라는 편지 형식 글 中/출처 : 조선닷컴>

 

전교조 소속인 정(鄭) 교사가 ‘자본의 제3세계 수탈과 남쪽(아시아·아프리카) 민중 설움과 절망이 깊어져 발생한 것’이라 정당화한 IS는 인간백정 집단이다. 이슬람 신앙을 위해 참수(斬首)를 일삼고 미(未)개종 여성은 노예로 삼는다.

 

IS는 어린이에게도 총과 칼을 쥐어준다. 5살 박이 아이도 인질의 목이 잘리는 모습을 봐야 한다. 1월13일 10살도 안 된 소년이 러시아 인질 2명을 죽이고 11일 10살 소녀가 나이지리아에서 20명을 테러한 것은 이 같은 세뇌 탓이다. 그런데도 사악한 살육자 집단에 가담한 18세 한국인에게 “성급하게 ‘돌아오라’고 외치고 싶지 않다”고 말한다! 완벽한 교육(敎育)의 포기다. 어이없다 못해 참담하다.

 

鄭교사의 왜곡된 시각은 IS와 일베(일간베스트)의 비교에서 계속된다. 이른바 우파가 모이는 곳으로 알려진 인터넷 커뮤니티를 살육자 집단과 비교한 것 자체가 난센스다. 황선과 신은미 콘서트에 인화물질을 투척한 오(吳) 모 군이 일베의 전체도 아니다. 오 군의 행위는 부당한 것이나, 사람을 목 잘라 죽이는 IS 같은 악마와 비교될 순 없는 일이다. IS는 지난 해만 조직에서 나가려던 외국인 100여 명을 죽였다!

 

鄭교사의 편지는 과장과 억지, 뒤바뀐 선악(善惡)의 펜대로 휘갈긴 글이다. 이런 사람이 우리 아이들을 가르치는 교육자란 사실 자체가 공포스럽다.

 

이라크전이 한창이던 2003년 무렵 전교조가 사용했던 소위 ‘반전평화’수업 자료 중 일부가 떠올라 첨부한다.

 

“신무기를 실험할 새로운 사냥감이 필요하냐? 오냐 장난질하기만 해봐라. 나는 폭탄을 지고 미군 속으로 돌진하리라. 너희는 죽음이 두렵지 않느냐?...불장난하지 말라. 용서하지 않으리라. 나는 다이나마이트라도 내 몸에 감고 한국에 주둔한 미군을 공격할 것이다(2003년 1월 전교조 통일위원회가 제작한 ‘문답으로 알아보는 북핵 위기 본질과 반전평화운동’, Y중 L 교사 수기)”

 

written by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등록일 : 2015-01-30 (21:56)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하여 지었나니 ...
[ 19-08-22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